용광로소식지
투쟁속보

서브플래쉬3

 > 용광로 > 자유게시판
ㆍ추천: 0  ㆍ조회: 162      
  • 글제목
  • 한솔제지 장항공장 2주째 가동 중단…"매출 손실 300억원"
  • 작성자
  • 제지v
  • 작성일
  • 2019-04-15 (월) 12:32
    "이틀만에 작업 재개 세아베스틸과 대비" vs "철저한 원인 규명 우선"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계열사 직원 사망사고가 발생한 한솔제지[213500] 충남 장항공장의 가동이 2주일째 전면 중단되면서 수백억원의 매출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특히 가동 중단이 장기화하면서 수출 차질과 관련 산업 파급효과 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으나 다른 한편에선 원인 규명이 우선이라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15일 업계 등에 따르면 한솔제지 장항공장은 지난 3일 근로자 A씨가 전기 관련 설비점검을 하던 중 기계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직후 당국의 작업중지 결정이 내려지면서 이날까지 가동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인쇄용지, 감열지 등을 생산하고 있는 이 공장은 지난해 매출이 7천446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장으로, 근 2주간 이어진 가동 중단에 따른 매출 감소액은 약 3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더욱이 이곳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절반가량은 수출되고 있어 가동 중단 장기화로 인해 수출 재고 물량 부족과 해외 고객 이탈 가능성이 크다는 게 회사 측의 우려 섞인 전망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최근 근로자 사망사고가 발생한 세아베스틸[001430] 군산공장과 비교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세아베스틸은 지난 9일 군산공장에서 직원이 추락 사고로 숨진 뒤 이튿날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받았으나 이틀만인 지난 12일 일부 생산라인의 가동과 제품 출하가 재개됐다고 공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당국이 산업현장의 안전 문제에 대해 철저하게 따져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면서도 "사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나 근로자 피해도 함께 고려해서 종합적인 판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두 업체의 사고는 차이가 있기 때문에 직접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으며, 철저한 사고 원인 규명이 장기적으로 산업 안전 확보를 위해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당국의 결론이 주목된다.

        0
    3500

    이름
    비밀번호